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부동산·국책사업감시팀(02-766-9736)
서울아파트, 소득대비 런던·뉴욕 등 주요도시 중 가장 비싸다.
- 집값 거품 제거, 투기방지, 전월세 시장 안정 등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도입하라 -

언론에 따르면, 20·30대가 12년 이상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야 서울에 아파트 한 채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얼마 전 정부 기관인 한국감정원은 올해 1-7월까지 우리나라의 주택가격 상승률이 주요국 중 가장 낮으며, 평균 주택가격 역시 가장 낮은 수준이라는 해외주택가격 동향을 발표한바 있다.(별첨) 경실련이 해당 자료를 기반으로 주요 도시 집값을 1인당 GDP와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 집값은 주요국 대비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으며, 서울 아파트의 경우 비교 도시 중 가장 비쌌다. 수도권 아파트도 미국 주요 도시보다 높았다.  몇몇 언론은 이를 근거로 우리나라 집값이 안정되어 있음을 강조하며 부동산 경기 부양의 필요성을 설파하기도 했다. 경실련은 정부가 잘못된 정보를 통해 시민들을 빚내서 집사라고 현혹할 것이 아니라 집값 거품을 빼고, 전월세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대책을 조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

161129_그림.JPG

우리나라 전체 주택가격은 1인당 GDP대비 8.8배

이달 초, 한국감정원이 각국의 업체 자료를 토대로 발표한 주요국 평균 주택가격은 미국·영국 3.2억원, 캐나다 4.9억원, 독일 2.5억원이다. 도시별로는 벤쿠버가 7.9억원으로 가장 비쌌으며, 런던 7.1억원, 도쿄 6.5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는 전국 평균 2.8억원으로 조사국 중 독일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161129_표1.JPG

그러나 경실련이 2016년도 기준 1인당 GDP(출처 IMF)와 비교한 결과 캐나다에 이어 2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는 주택가격이 1인당 GDP의 9.9배였고, 우리나라는 8.8배이다. 미국이 4.8배로 가장 낮았다.

1인당 GDP의 17배, 벤쿠버 16배, 런던·도쿄 15배 보다 높아, 수도권 아파트도 11.7배에 달해

161129_표2.JPG

주요 도시별로 비교한 결과로는, 서울의 아파트가 17.3배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 전체가 14.6로 벤쿠버(16.1)와 도쿄(15.1)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수도권 역시 아파트가 11.7, 전체 주택이 10.4로 LA(8.0)와 뉴욕(6.1)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처럼 정부기관의 왜곡된 데이터와 다르게 우리나라 주택의 절대가격은 낮을지 몰라도 소득과 대비할 경우 매우 높은 수준이다. 박근혜 정부는 물론이거니와 과거 정부도 부동산에 의존한 경제구조로 인해 부동산 거품을 제거하지 않고 거품을 더욱 키워왔기 때문이다. 경실련은 정부가 저렴한 공공주택 공급, 임대주택 확대, 과표 정상화, 임대소득세 부과 등 부동산 거품 제거 정책을 하루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 정상적 주택시장을 교란하는 투기세력이 활보할 수 있는 청약제도를 실수요자 중심으로 전면 개선하고 후분양제와 분양권전매제한을 통해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취하려는 시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집을 살 수 없는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전월세인상률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등 세입자 보호 대책을 입법화해야 할 것이다. 매매가의 75%내외로 급등한 전세값은 외국은 집을 살 수 있는 기간동안 우리나라는 전세값 마련하기에 벅차다는 것을 보여준다.
 
부동산에 의존한 경제, 빚에 의존한 경제는 우리경제를 더욱 위험으로 몰고 갈 뿐이다. 정부의 조속한 정책 변화를 촉구한다.

별첨) 한국감정원 해외주택 가격 동향 분석 발표자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44
재벌/중소기업
경실련 시내면세점 사업추진 중단 요청 항의서한 제출
2016-12-08 872
6243
재벌/중소기업
재벌 총수 청문회 결과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2-07 4306
6242
재벌/중소기업
삼성물산·제일모직합병 및 면세점 특혜 수사촉구 전문가 14...
2016-12-07 4401
6241
소비자
이동통신 유통점 신분증스캐너 사용 중단하라
2016-12-06 869
6240
보건의료
박근혜 의료게이트 관련자 검찰 고발
2016-12-01 983
6239
토지/주택
수도권 서민들 전세금 마련 위해 매월100만원 빚내야
2016-12-01 840
6238
토지/주택
후분양제 당장 도입하라!
2016-11-30 786
6237
세제
임대소득 비과세 유예 합의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1-30 708
6236
정부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1-29 1211
6235
교육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하라
2016-11-29 733
»
토지/주택
서울아파트, 소득대비 런던·뉴욕 등 주요도시 중 가장 비싸...
2016-11-29 1759
6233
세제
경실련 세법개정 의견서 제출
2016-11-28 1685
6232
토지/주택
가계부채 관리방안 후속조치에 대한 논평
2016-11-25 677
6231
정부
박근혜 대통령 위법행위 위헌 확인 헌법소원 및 직무정지 가...
2016-11-24 1939
6230
보건의료
국회는 환자권리 강화법 즉각 처리하라
2016-11-24 588
6229
재벌/중소기업
신규면세점 신규특허 공고 뇌물 대가성 의혹에 대한 입장
2016-11-24 1758
6228
토지/주택
전월세인상률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 등 「주택임대차보호법...
2016-11-23 861
6227
과학/정보통신
규제프리존법 개인정보 관련 조항 반대 의견서 제출
2016-11-23 2275
6226
통일/평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즉각 해임하고 불분명한 방위분담금에 ...
2016-11-23 1412
6225
통일/평화
국민 정서 외면한 일방적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즉각 ...
2016-11-22 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