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경제정책팀(02-3673-2141)

특검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및 면세점 특혜 뇌물죄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여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


지난달 20일, 검찰은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대통령을 공소장에 피의자로 적시함으로써 높은 수사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각종 의혹의 핵심에 위치한 삼성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기업들을 권력의 피해자로 간주하여 수사결과에 큰 오점을 남기고 말았다. 재벌기업들의 적극적인 부인에도 불구하고 삼성물산·제일모직합병과 신규 면세점 추진 관련된 일련의 정황들은 한국사회의 고질인 정경유착의 단면이 드러난 것이 아닌지 합리적인 의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국민연금은 급속한 노령화와 빈약한 복지에 신음하는 우리 국민들이 그나마 의지할 수 있는 버팀목으로서 그 기금은 개인의 자산보다 신중하게 다뤄져야 한다. 제일모직에게 유리한 비율로 삼성물산과 합병이 추진된다는 계획이 발표되었을 때, 삼성물산 대주주인 국민연금의 가입자들이 부당한 손실을 입는다는 것은 예측하기 어렵지 않은 일이었다. 그러나 국민연금은 국내외 자문기관의 권고와 시민사회의 반대는 물론 공단내부의 분석결과와 절차를 거스르면서까지 합병찬성을 결정했다.


문제는 국민연금이 찬성한 것이 단순히 두 회사의 합병이 아니라 삼성총수일가의 경영권 세습이었다는 사실이다. 삼성은 숙원사업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기업들 중 가장 많은 금액인 204억 원을 출연했으며, 대통령 비선실세인 최순실 일가에 각종 특혜를 제공하고, 국민연금공단 관계자들과 수차례 면담까지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지금까지 수사는 이 같은 지원과 접촉이 국민연금의 삼성합병 찬성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었음을 밝혀내지 못했다. 그 결과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그룹에 대한 지배력을 계속해서 강화하고 있는 반면, 국민연금의 손실은 수천억 원에 이르고 있는 중이다.


정부와 재벌기업 간의 대가성 특혜는 신규 면세점 공고과정에서 더욱 간명하게 발견된다. 정부는 지난해 6곳이던 서울 시내 면세점을 9곳으로 늘렸는데, 외국인 관광객의 감소와 신규 면세점의 실적부진에도 불구하고 올해 3월 느닷없이 4곳의 시내 면세점 추가공고를 발표한 것이다. 입찰에는 삼성·롯데·SK·신세계·현대백화점 등 5개 기업이 참여했는데, 이들 중 현대백화점을 제외한 4개 기업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냈으며, 롯데·SK의 총수는 사업공고 직전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사실들을 종합하면 신규 면세점 공고가 재단 출연금에 따른 대가일 것이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까지 드러난 돈과 특혜가 오고 간 정황만으로도 재벌기업들은 더 이상 사건의 피해자가 아니라 공범 내지는 주범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정경유착의 검은 고리가 실체를 드러낸 지금, 특검은 모든 의혹에 대한 진상을 발본색원하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하여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

우리 정치·경제·경영·법학·행정학 전문가 일동은 앞으로의 수사상황을 끊임없이 주시할 것임을 밝히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력히 촉구한다. 앞으로의 수사에서 아무런 범죄사실도 규명되지 않는다면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 될 수밖에 없다. 특검은 진실규명에 대한 자신들의 노력 여하에 따라 시민들이 들고 있는 촛불이 언제든 횃불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끝>


2016년 12월 7일
정치·경제·경영·법학·행정학 전문가 147인 일동





※ 세부내용 첨부파일 참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48
토지/주택
2030 소득과 하위 20% 전세가격 변화 비교
2016-12-13 1003
6247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안 입법청원서 제출
2016-12-13 1028
6246
정치
국민의 뜻이다
2016-12-09 1367
6245
정치
탄핵하라
2016-12-08 1306
6244
재벌/중소기업
경실련 시내면세점 사업추진 중단 요청 항의서한 제출
2016-12-08 876
6243
재벌/중소기업
재벌 총수 청문회 결과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2-07 4312
»
재벌/중소기업
삼성물산·제일모직합병 및 면세점 특혜 수사촉구 전문가 14...
2016-12-07 4405
6241
소비자
이동통신 유통점 신분증스캐너 사용 중단하라
2016-12-06 873
6240
보건의료
박근혜 의료게이트 관련자 검찰 고발
2016-12-01 984
6239
토지/주택
수도권 서민들 전세금 마련 위해 매월100만원 빚내야
2016-12-01 848
6238
토지/주택
후분양제 당장 도입하라!
2016-11-30 793
6237
세제
임대소득 비과세 유예 합의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1-30 718
6236
정부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6-11-29 1219
6235
교육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하라
2016-11-29 735
6234
토지/주택
서울아파트, 소득대비 런던·뉴욕 등 주요도시 중 가장 비싸...
2016-11-29 1771
6233
세제
경실련 세법개정 의견서 제출
2016-11-28 1691
6232
토지/주택
가계부채 관리방안 후속조치에 대한 논평
2016-11-25 682
6231
정부
박근혜 대통령 위법행위 위헌 확인 헌법소원 및 직무정지 가...
2016-11-24 1946
6230
보건의료
국회는 환자권리 강화법 즉각 처리하라
2016-11-24 592
6229
재벌/중소기업
신규면세점 신규특허 공고 뇌물 대가성 의혹에 대한 입장
2016-11-24 17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