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경제정책팀(02-3673-2141)

전경련 30대 재벌 회원사 대상 회원탈퇴 의사를
묻는 공개질의서 발송
- 삼성, SK. 현대차 등 탈퇴의사를 밝힌 3개 그룹 및 27개 주요재벌 그룹 대상 질의
- 전경련의 꼼수에 동조하여 회원탈퇴를 미룬다면 국민적 분노를 피할 수 없을 것


1. 전경련은 정관 제1조에 “자유시장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 구현과 우리 경제의 국제화를 촉진함”을 설립목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경련은 본연의 설립목적에서 벗어나 어버이연합 우회지원과 미르·K스포츠 재단 사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민적 공분의 대상이 되고 말았습니다.


2. 전경련은 이미 수차례나 정경유착 사건에 연루된 전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에는 경제·경영학 전문가 312인이 전경련 해체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였으며, 광장을 가득 메웠던 정권퇴진 목소리는 ‘전경련 해체’ 요구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이제 전경련은 더 이상의 존재가치를 상실했다고 밖에 말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말았습니다.


3. 최근 전경련의 정경유착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재단설립이나 기부 등 논란이 된 기능을 금지하거나 헤리티지 재단과 같은 싱크탱크로 변화시키자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기능을 금지하더라도 다양한 방법과 경로를 통해 정경유착을 계속할 가능성이 얼마든지 열려있습니다. 싱크탱크로 변신해도 특정세력만을 위한 정책생산과 제도화에 몰두한다면 결국 새로운 유형의 정경유착으로 귀결되고 말 것입니다. 근본적인 해체를 배제한 쇄신안은 모두 정경유착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한 꼼수에 불과합니다.


4. 그럼에도 불구하고 LG와 KT를 제외한 많은 회원사들이 아직도 전경련 탈퇴를 미루고 있습니다. 심지어 일부 기업은 회비납부 거부가 전경련 탈퇴나 다름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식적으로 탈퇴를 하지 않는 것은 상황만 바뀌면 언제든지 전경련의 정경유착에 동조하겠다는 의미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5. 이에 경실련은 전경련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30대 기업을 대상으로 전경련 회원사 탈퇴의사를 묻는 공개질의를 진행하였습니다. 삼성, SK, 현대차 등 그룹의 총수가 전경련 탈퇴의사를 밝힌 경우 탈퇴의사와 탈퇴일정을 질의하였으며, 27개 주요기업에 대해서는 탈퇴여부에 대하여 질의를 진행하였습니다. 답변은 1월 17일 화요일까지 회신할 예정이며, 회신결과는 추후 공개할 예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71
재벌/중소기업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청구 기각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1-19 1423
6270
정부
박근혜 정권의 공작정치 철저히 진상규명하라
2017-01-19 606
6269
보건의료
제약사 부당이득 환수소송 조속히 추진하라!
2017-01-19 556
6268
토지/주택
박근혜 정부 공공임대주택 공급현황 분석
2017-01-19 638
6267
반부패
서민 경제와 무관한 김영란법 상한액 상향 시도 즉각 중단하...
2017-01-18 665
6266
소비자
[기자회견] 국무조정실, 식약처 GMO표시 일방통행 막아야
2017-01-13 770
6265
소비자
식약처의 GMO표시 고시 개악 반대
2017-01-12 1927
6264
보건의료
직장가입자 소득월액 보험료 부과 문제
2017-01-12 767
6263
경제
권력형 부패의 산물, 미르⦁K스포츠재단 해산 촉구 기자회견
2017-01-12 634
»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30대 재벌 회원사 회원탈퇴 공개질의
2017-01-11 1001
6261
보건의료
저소득 장기체납 지역가입자 부과 문제
2017-01-11 698
6260
정부
정치권은 김영란법 기준 완화 시도 즉각 중단하라!
2017-01-10 1225
6259
보건의료
고액 연금소득 피부양자 건보료 무임승차
2017-01-10 2561
6258
국회
[기자회견] 인명진 前공동대표 '영구제명’ 결정
2016-12-26 4986
6257
국회
인명진 전 공동대표의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직 수락에 대...
2016-12-23 5045
6256
재벌/중소기업
면세점 가격경쟁방식 도입 내용의 「관세법」일부 개정안 입...
2016-12-23 891
6255
과학/정보통신
선고 앞둔 IMS헬스 건강정보 매매사건 형사재판부에 의견서...
2016-12-21 902
6254
보건의료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건강보험 부당이득 반환청구소송’ ...
2016-12-21 943
6253
정치
'위증교사' 의혹 이완영, 이만희 의원은 즉각 국정조사 특위...
2016-12-21 4722
6252
경제
제2회 경실련 좋은사회적기업상 및 제25회 경실련 좋은기업...
2016-12-19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