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경제정책팀(02-3673-2141)

경실련, 국회 원내 5개 정당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 입장’ 공개질의

- 5개 정당은 전경련 해체에 대한 의견을 국민 앞에 당당히 밝혀라  -



 경실련은 7일 국회 원내정당 5개 정책위원회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해체에 대한 각 당의 의견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전경련의 설립목적은 정관 제1조를 통해 ‘자유시장 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 구현과 우리 경제의 국제화 촉진’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본연의 설립목적을 망각한 체, 일해재단 자금 모금부터 현재의 미르·K스포츠재단 불법모금에 이르기까지 정치권력의 자금조달 창구, 자금력을 활용한 정치개입 등 정경유착 유착 부패비리의 단체로 전락했다.


 과거 전경련의 정경유착 부패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경련은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사과와 함께 쇄신책을 제시했다. 하지만 개선은커녕, 더욱더 심한 부패사건을 일삼았다. 이러한 전경련의 행태에 대해 국민은 즉각적인 ‘전경련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수용해 전경련 해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국회는 「전경련 해산 촉구 결의안」만 발의해 놓은 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정경유착 근절을 통한 건전한 경제발전에 앞장서야 할 국회가 전경련 해체에 대해 수수방관을 한다는 것은 민심을 외면하는 것뿐 아니라 국회의 의무를 저버린 행위이다.


 이에 경실련은 원내 5개 정당 정책위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묻는 공개질의를  실시하고 답변도 공개할 예정이다. 경실련은 5개 원내 정당이 전경련 해체에 대한 입장을 국민 앞에 당당히 밝힐 것과 함께, 해체에 적극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 


그림1.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303
재벌/중소기업
국회 산자위에 「전경련 해체 촉구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
2017-02-20 146
6302
정부
황교안 권한대행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즉각 결정하라
2017-02-20 272
6301
토지/주택
후분양제 도입 문제제기에 대한 경실련 반론
2017-02-17 384
6300
재벌/중소기업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7 555
6299
보건의료
국회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소득 중심으로 개편하라
2017-02-16 1278
6298
정치
자유한국당은 의사일정에 즉각 복귀하라
2017-02-16 254
6297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대선 후보자 공식입장 질의
2017-02-16 226
6296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30대 회원사 공개질의 결과 및 현대차·SK의 회원탈...
2017-02-15 471
6295
토지/주택
정부는 꼼수 피우지 말고 후분양제 즉시 시행하라.
2017-02-14 349
6294
재벌/중소기업
원내 5개 정당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개질의 결과 발...
2017-02-14 1410
6293
보건의료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을 위한 의견서 국회 제출
2017-02-13 1409
6292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3 409
6291
토지/주택
박근혜 정부4년, 지역별 아파트가격 상승 격차 비교
2017-02-10 378
6290
통일/평화
남북관계 회복의 단초이자 남북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정...
2017-02-09 1343
6289
재벌/중소기업
면세점 사업권의 재벌 특혜 근절 법안 발의에 대한 입장
2017-02-09 347
6288
소비자
GMO표시기준 시행과 국산 GMO농산물 본격개발에 대한 입장
2017-02-09 1816
6287
과학/정보통신
규제프리존법 중 개인정보 비식별화 조항 반대 의견서 제출
2017-02-09 379
6286
경제
미르⦁K스포츠재단 청산계획 및 현황에 대한 공개질의
2017-02-09 342
6285
정치
7개 시민사회단체, 공수처 설치 법안 2월 국회 처리 촉구 기...
2017-02-08 454
»
재벌/중소기업
원내 5개 정당에 전경련 해체 정견 공개질의
2017-02-08 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