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부동산·국책사업감시팀(02-766-9736)
박근혜 정부 지역별 아파트 값 상승 최대 496배 격차, 
강남3구 상승액만으로 전북 아파트 2채 살 수 있어
- 호당 강남3구는 2.9억원(최고), 전북은 58만원(최저) 상승, 양극화 심화 -

박근혜 정부 출범 4년간 부동산 거품이 증가한것에 더불어 지역간 격차도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이 기 분석한바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우리나라 집값은 781조원이 상승해 같은기간 GDP 상승액 223조원보다 3.5배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바 있다.(박근혜정부 4년, 국내총생산(GDP)보다 집값이 3.5배 많이 증가, 2017.02.08.) 이중 아파트 상승분은 696조원으로 전체 상승분의 89%를 차지했다. 

경실련이 시도별 아파트값 상승액을 비교한 결과 지역별 격차가 매우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그중에서도 강남3구가 2.9억원으로 가장 많이 상승했으며, 전북이 58만원으로 가장 적게 상승해, 496배 차이났다. 강남3구에 집이 있는 가구와 그렇지 않은 가구의 자산 격차가 심각한 만큼 벌어진 것이다. 경실련은 정부와 정치권이 소득격차보다 훨씬 심각한 자산격차 해결을 위해 자산의 80%를 차지하는 부동산 거품 제거 정책을 조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 

1. 3%에 불과한 강남3구에서 90조원 상승, 전체 상승액 중 13%. 

170210_표1.JPG

한국감정원이 공개한 전국 아파트 평균가격은 2013년 2월 기준 2.5억원이며, 올해 1월 평균가격은 2.8억원이다. 아파트 수를 통해 추정한 시가총액은 올해 1월 기준 2,802조원으로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2013년 2월 2,106조원에 비해 696조원 상승했다. 

이중 전체 아파트수의 16%인 서울에서만 191조원이 상승해 전체 상승분 중 27%를 차지했다. 특히 32만호로 전국에서 3%에 불과한 강남아파트의 상승분이 90조원으로 13%에 달했다. 

2. 강남3구(2.9억원)와 전북(58만원)격차 496배

호당 아파트 가격 변화를 비교하면 강남3구는 8.3억원에서 11.1억원으로 2.9억원이 상승했다. 이에 반해 상승액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으로 58만원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 상승액 3,400만원의 1/50 수준이다. 

170210_표2.JPG

제주가 호당 1.1억원이 상승해 강남3구를 제외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8,600만원), 대구(7,800만원)가 뒤를 이었다. 서울은 6,800만원 상승했다. 

3. 수도권과 경상권이 전국 시가총액 상승분의 85% 차지

권역별로 호당 상승액을 비교한 결과 수도권이 호당 4,500만원이 상승해 가장 많이 상승했다. 가장 적게 상승한 곳은 충청권으로 호당 1,500만원 상승했다. 시가총액으로 비교할 경우, 수도권은 414조원으로 전체 696조원 중 59.5%, 경상권은 177조원으로 25.4%를 차지했다. 두 곳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 상승 시가총액의 84.9%에 달해 지역별 격차가 매우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70210_표3.JPG

4. 자산격차, 지역 격차 해소위해 거품제거 정책 실시하라. 

박근혜 정부의 GDP 상승액보다 집값 상승액이 3배 이상 높은 것에서 나타나듯 우리나라 경제의 부동산 의존도는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정권부터 그나마 조금 해소되는 듯 했던 부동산 거품이 박근혜 정부의 ‘빚내서 집사라’는 정책과 국회의 부동산3법 개정 등 규제완화로 인해 재조장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서 나타난 것과 같이 무주택자와 유주택자의 자산격차, 수도권을 비롯한 특정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자산격차가 심화되고 있다. 더 늦기전에 국가의 미래인 청년들의 희망과 건강한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집값 거품 제거, 부동산 거품 제거 정책이 실시되어야 한다. 정부와 국회가 경제의 ‘독’인 부동산 거품을 제거를 위해 토지공개념을 재확립하고, 저렴한 공공주택 공급, 임대주택 확충, 과표 정상화, 임대소득세 강화 등의 정책을 입법화하고 실행할 것을 촉구한다. <끝>

자료사진_아파트단지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308
소비자
미래부의 민간위탁 직무유기에 대한 공익감사청구
2017-02-23 1005
6307
소비자
소비자 피해를 장기간 방치하고 외면한 한국소비자원
2017-02-22 925
6306
재벌/중소기업
[기자회견]전경련 해체에 대한 대선주자 공개질의결과 기자...
2017-02-22 710
6305
정치
특검은 우병우 보완수사 통해 영장 재청구해야
2017-02-22 399
6304
보건의료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 관련 국회의원 공개질의 결과
2017-02-21 760
6303
재벌/중소기업
국회 산자위에 「전경련 해체 촉구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
2017-02-20 780
6302
정부
황교안 권한대행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즉각 결정하라
2017-02-20 866
6301
토지/주택
후분양제 도입 문제제기에 대한 경실련 반론
2017-02-17 1840
6300
재벌/중소기업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7 979
6299
보건의료
국회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소득 중심으로 개편하라
2017-02-16 1684
6298
정치
자유한국당은 의사일정에 즉각 복귀하라
2017-02-16 705
6297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대선 후보자 공식입장 질의
2017-02-16 750
6296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30대 회원사 공개질의 결과 및 현대차·SK의 회원탈...
2017-02-15 983
6295
토지/주택
정부는 꼼수 피우지 말고 후분양제 즉시 시행하라.
2017-02-14 621
6294
재벌/중소기업
원내 5개 정당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개질의 결과 발...
2017-02-14 2044
6293
보건의료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을 위한 의견서 국회 제출
2017-02-13 1645
6292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3 584
»
토지/주택
박근혜 정부4년, 지역별 아파트가격 상승 격차 비교
2017-02-10 710
6290
통일/평화
남북관계 회복의 단초이자 남북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정...
2017-02-09 1507
6289
재벌/중소기업
면세점 사업권의 재벌 특혜 근절 법안 발의에 대한 입장
2017-02-09 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