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회원홍보팀(02-766-5629)

경실련, 제19대 대선 주자 8인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 입장’ 요구
- 대선 주자라면,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전경련 해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국민들에게 반드시 밝혀야 한다


 경실련은 어제(15일) 19대 대선 주자 8인에게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입장’을 묻는 정책질의서를 발송했다. 대선후보 8인은 문재인 상임고문(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도지사(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더불어민주당), 안철수 의원(국민의당),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국민의당), 유승민 의원(바른정당),  남경필 경기지사(바른정당), 심상정 의원(정의당, 상임대표)이다.


 전경련은 1961년 정경유착을 목적으로 정권과 재계의 합작으로 설립되었다. 설립 이후에는 정경유착을 통한 부패와 정치개입을 일삼고, 소수 재벌에 대한 이익 대변에 매진해 왔다. 이러한 전경련의 행태는 설립목적, 즉 ‘자유시장 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 구현과 우리 경제의 국제화 촉진’에 위반됨은 물론, 경제민주화라는 공익적 가치를 심각히 훼손시킨 것이다. 이에 국민들은 ‘즉각적인 해체’를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대선 주자라면 첫째, ‘전경련 즉각 해체’라는 국민들의 요구를 수용할 자세가 되어 있어야 한다. 둘째,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정책비전을 가지고 있다면, 전경련 해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국민들에게 반드시 밝혀야 한다. 전경련이 정경유착 부패의 상징으로 전락한 만큼 ‘전경련 해체’는 정경유착의 근절, 재벌의 경제력 집중 억제, 공정한 경제체제 구축을 토한 경제민주화 실현의 중요한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경실련은 8명의 대선 주자에게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식입장’을 묻는 공개질의를 하였다. 답변 기한은 2월 20일 월요일 12시 정오까지 이다.


 경실련은 대선 후보들이 ‘전경련 해체’의 중요성을 인지하여 질의에 성실히 답변하고 향후에도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답변 결과에 대해서는 유권자인 국민들에게 상세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304
보건의료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 관련 국회의원 공개질의 결과
2017-02-21 753
6303
재벌/중소기업
국회 산자위에 「전경련 해체 촉구 결의안」 처리를 촉구하...
2017-02-20 766
6302
정부
황교안 권한대행은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즉각 결정하라
2017-02-20 862
6301
토지/주택
후분양제 도입 문제제기에 대한 경실련 반론
2017-02-17 1822
6300
재벌/중소기업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7 976
6299
보건의료
국회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소득 중심으로 개편하라
2017-02-16 1675
6298
정치
자유한국당은 의사일정에 즉각 복귀하라
2017-02-16 702
»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해체에 대한 대선 후보자 공식입장 질의
2017-02-16 745
6296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30대 회원사 공개질의 결과 및 현대차·SK의 회원탈...
2017-02-15 972
6295
토지/주택
정부는 꼼수 피우지 말고 후분양제 즉시 시행하라.
2017-02-14 613
6294
재벌/중소기업
원내 5개 정당에 ‘전경련 해체’에 대한 공개질의 결과 발...
2017-02-14 2041
6293
보건의료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을 위한 의견서 국회 제출
2017-02-13 1639
6292
노동
최저임금법 개정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13 576
6291
토지/주택
박근혜 정부4년, 지역별 아파트가격 상승 격차 비교
2017-02-10 698
6290
통일/평화
남북관계 회복의 단초이자 남북 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정...
2017-02-09 1502
6289
재벌/중소기업
면세점 사업권의 재벌 특혜 근절 법안 발의에 대한 입장
2017-02-09 518
6288
소비자
GMO표시기준 시행과 국산 GMO농산물 본격개발에 대한 입장
2017-02-09 1996
6287
과학/정보통신
규제프리존법 중 개인정보 비식별화 조항 반대 의견서 제출
2017-02-09 529
6286
경제
미르⦁K스포츠재단 청산계획 및 현황에 대한 공개질의
2017-02-09 529
6285
정치
7개 시민사회단체, 공수처 설치 법안 2월 국회 처리 촉구 기...
2017-02-08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