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회원홍보팀(02-766-5629)

박근혜-최순실의 ‘미르•K스포츠 재단’ 
뿌리까지 뽑아 부패청산 계기로 삼아야한다

- 두 재단의 청산은 국정농단 적폐를 드러내는 시작점 -
- 문체부는 재벌의 뇌물인 ‘미르•K스포츠 재단’ 자산을 전량 국고로 환수해야 -


 오늘(7일) 미르·K스포츠재단의 관리·감독 주무관청인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허가 취소 절차를 돌입했다고 언론에 보도 되었다. 이에 경실련은 문체부가 국정농단의 잔재 ‘미르•K스포츠 재단’ 청산 작업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조속히 청산 절차를 진행할 것을 촉구한다. 

 미르⦁K스포츠재단은 문화융성과 체육발전이라는 공익을 가장한 권력의 활동기반, 뇌물죄 의혹이 있는 설립자금의 문제,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특혜 등으로 심각하게 공익을 훼손했다. 이에 경실련은 이 사건 초기부터 계속해서 설립허가 취소를 요청했지만, 문체부는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고 하면서 늑장을 부리다 지금에서야 설립허가 취소 절차에 나섰다. 문체부가 늑장을 부리면서 방관하는 사이 두 재단은 월 2억원 가량을 관리비 및 인건비 등으로 사용해왔다. 이제라도 문체부는 청산 절차 진행을 빠르게 진행하여 더 이상의 두 재단의 자산이 유출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또한, 특검이 수사결과로 밝힌 것처럼 미르•K스포츠 재단은 재벌들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대가를 바라고 출연한 뇌물이다. 따라서 뇌물 범죄자금으로 설립된 미르•K스포츠 재단은 당연히 청산되어야 한다. 

 미르•K스포츠 재단의 청산은 국정농단의 적폐를 들어내는 시작점이다. 경실련은 ‘미르•K스포츠 재단’의 뿌리까지 뽑아 부패청산의 중요한 계기로 삼을 것을 주장한다. 이를 위해 주무관청인 문체부는 조속히 청산 절차를 진행하고, 미르•K스포츠 재단 자산을 국고로 환수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끝>

미르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경제
박근혜-최순실의 ‘미르•K스포츠 재단’ 청산절차 시작에 관한 입장
2017-03-07 1663
6323
세제
2017년 세법개정 건의서 제출
2017-03-07 1481
6322
사법
국정원 헌재 불법사찰 의혹 철저히 진상규명하라
2017-03-06 675
6321
토지/주택
서울 아파트값 30년간 변화실태 분석
2017-03-06 997
6320
국회
3월 임시국회에서 개혁입법 반드시 처리하라!
2017-03-03 1979
6319
사법
공수처 3월 국회 내 도입 촉구 공동논평
2017-03-02 581
6318
사회
상품권의 음성적 거래 방지 위해 상품권법 제정해야
2017-03-02 744
6317
토지/주택
성희롱 사실로 확인된 서종대 한국감정원장을 즉각 해임하라
2017-02-27 493
6316
정치
[기자회견] 황교안 권한대행은 독단적인 특검 연장 거부 즉...
2017-02-27 777
6315
소비자
한국소비자원의 옹색한 해명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24 1070
6314
토지/주택
국민의 당의 분양원가 공개, 후분양제 의무화 약속을 환영한...
2017-02-24 687
6313
사회
국회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멈춰선 안 된다
2017-02-24 1235
6312
재벌/중소기업
전경련은 설립목적 위반과 공익성 훼손에 대한 책임으로 자...
2017-02-24 926
6311
경제
정부 내수활성화 방안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2-23 990
6310
토지/주택
국회는 전월세인상률상한제를 즉시 입법화하라
2017-02-23 863
6309
재벌/중소기업
자유한국당의 전경련 해체촉구 결의안 처리 저지에 대한 경...
2017-02-23 993
6308
소비자
미래부의 민간위탁 직무유기에 대한 공익감사청구
2017-02-23 1000
6307
소비자
소비자 피해를 장기간 방치하고 외면한 한국소비자원
2017-02-22 921
6306
재벌/중소기업
[기자회견]전경련 해체에 대한 대선주자 공개질의결과 기자...
2017-02-22 699
6305
정치
특검은 우병우 보완수사 통해 영장 재청구해야
2017-02-22 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