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통일협회(02-766-5624)

정부는 한반도 사드배치를 즉각 중단하고

차기 정부로 넘겨라.

 

지난 6일 미국은 수송기를 통해 사드 발사대 2기를 이송하였다. 이르면 4월 사드의 실전배치가 완료된다고 한다. 롯데 그룹 이사회의 사드부지 교환 결정 이후 속전속결로 사드배치가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그간 지속적으로 지적되었던 중국의 전방위적 보복이 현실화 되었다. 정부는 중국의 보복이 없을 것이라 호언장담 했지만 중국은 현지 진출 한국 기업 대한 압박, 한류 콘텐츠 제재, 한국 관광 금지 등 점점 그 강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북한의 도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으며, 한반도의 불안정성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경실련통일협회>는 한반도주변정세의 불안안정성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다음과 같이 우려를 표하며 입장을 밝힌다.

 

첫째, 일방적 사드배치를 즉각 중단하고 차기정부로 넘겨라.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최근 김정남 암살 등의 이유를 내세우며 사드배치를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국민들의 의견 수렴이나 지역주민들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으며, 사드 배치 이유 또한 국민들을 납득시키기에는 충분하지 않다. 오히려 사드배치 발표 이후 북한은 무력도발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으며, 중국의 전방위 보복이 현실화 되고 있는 상황이다. 부지 교환 결정 이후 중국의 성주 선제 타격론이 등장하면서 사드배치를 둘러싼 갈등과 긴장은 극에 달한 상황이다. 또한 사드배치가 결정된 경북 성주·김천 주민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통일·외교·안보를 컨트롤 할 리더십의 부재와 무능한 외교 전략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는커녕 더욱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이미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의 수첩에서 볼 수 있듯이 중국의 보복에 대해 정부는 지난 10월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며, 거짓으로 덮거나 무대응으로 수수방관하였음이 밝혀졌다. 사드배치 결정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심각한 만큼 사회적 공론화와 국민적 합의를 거쳐 추진하는 것이 마땅하다. 무엇보다 탄핵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은 박근혜 정권이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는 사드배치를 강행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조기 대선의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정부는 무리하게 사드배치를 추진할 것이 아니라 차기 정부로 사드배치를 미루어 새 정부의 운신의 여지를 남겨 두어야 한다. 정부는 속히 사드배치 강행을 중단해야 한다.

 

둘째, 대립과 갈등이 아닌 대화와 교류에 기반한 대북정책이 필요하다.

 

실제 사드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을 방어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사드 1개 포대 48발로는 북한의 수천기의 장사정포와 미사일을 방어할 수 없으며, 수도권 방어도 불가능하다. 또한 SLBM을 이용해 측면에서 공격할 경우 사드는 무용지물이 될 뿐이다. 오히려 군비경쟁을 불러 일으켜 한반도의 갈등과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 자명하다. 북한은 사드배치를 비롯한 한미 합동 군사 훈련에 반발하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의 횟수를 늘리고 있으며 주변 국가들도 군사력 증강에 힘을 쏟고 있다. 정부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 증진 노력은 등한시 한 채 대북 제재에 골몰하면서 남북관계는 완전히 단절되었으며, 이로 인한 피해도 고스란히 우리 기업들이 입고 있는 실정이다. 결코 강대강 무력 대결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담보할 수 없으며 궁극적 해결책이 될 수 없다. 정부는 북핵 해결에 실효성 없는 사드배치를 강행할 것이 아니라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한 핵·미사일 해결에 나서야 한다.

 

한 국가의 외교·안보 현실을 고려한 결정에 대해 성주 선제 타격을 운운하며 압박하고, 경제 보복을 가하는 것은 심각한 내정 간섭이다. 중국의 보복이 계속될 경우 동북아의 불안정성을 가중시키며, 사드배치 철회를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다. 더불어 북핵 해결을 위한 양국의 공조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에서 지금의 갈등은 북핵 해결에 커다란 장애물이 될 것이다. 중국이 진정으로 사드배치 철회를 원한다면 한국에 대한 보복을 중단하고, 사드배치에 대한 합리적 문제 해결을 도모해야 한다.

 

 

 

201738

 

()경실련통일협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344
토지/주택
문재인ㆍ유승민 후보는 서민주거안정 방안을 밝혀라
2017-03-27 4
6343
재벌/중소기업
전경련 혁신안에 대한 입장
2017-03-24 817
6342
토지/주택
국토부 자체 평가결과에 대한 논평
2017-03-24 78
6341
토지/주택
[토론회]주거안정실현을위한 대선주자 정책토론회
2017-03-24 93
6340
소비자
[기자회견] 제19대 대통령선거, 소비자권리 실현을 위한 개...
2017-03-23 100
6339
보건의료
원칙도 기준도 없는 건보 부과체계 개편 절충
2017-03-22 156
6338
소비자
기초의회의 GMO완전표시제 결의문 채택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7-03-22 708
6337
정부
박 전 대통령, 국정농단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죄 없어
2017-03-21 283
6336
보건의료
건보 부과체계 개편, 불공평 앞에 절충 없다
2017-03-21 328
6335
경제
뇌물인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전액 국고로 환수해야
2017-03-21 267
6334
사법
정략적 졸속 개헌 추진을 중단하라
2017-03-16 400
6333
토지/주택
분양가상한제 확대 및 상세한 분양원가 공개 입법청원
2017-03-16 259
6332
정치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을 수사하라
2017-03-15 342
6331
토지/주택
대한민국 땅값은 8,400조원, 4천배 상승
2017-03-15 362
6330
공공사업
임금체불 미봉책 아닌 근본대책으로 해결해야
2017-03-10 483
6329
정치
박근혜 대통령 탄핵은 시민혁명이다
2017-03-10 1875
6328
경제
문체부의 미르재단 뇌물인정 공문 공개에 대한 입장
2017-03-09 936
6327
토지/주택
공공과 재벌건설사 후분양제 의무화 입법청원
2017-03-09 609
6326
토지/주택
주거관련 시민단체, <주거안정 실현을 위한 5대 정책 요구안...
2017-03-08 688
»
통일/평화
정부는 한반도 사드배치를 즉각 중단하고 차기 정부로 넘겨...
2017-03-08 1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