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회원홍보팀(02-766-5629)

국토해양부의 KTX 민영화 일정 연기 발표에 대한 경실련 논평

 
 어제(16일) 김한영 국토해양부 교통정책실장은 국토해양부 기자실을 찾아 “1월 말 예정이던 사업자 입찰제안요청서(RFP) 공고를 4월 총선 이후로, 사업자 선정 시기는 당초 5월에서 7월로 2개월가량 미뤘다”고 밝혔다. 이어 김실장은 일정 연기 이유에 대해 “총선을 앞두는 등 시기적으로 부적절”하고 “국민들과의 소통도 부족”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국토해양부는 국회와의 공개 토론회, 코레일과의 끝장토론을 진행하겠지만, 토론 결과와 무관하게 KTX 민영화를 강행하겠다고 하였다.

 

 경실련은 정부가 국민과 합의 없는 현재와 같은 졸속적인 KTX 민영화 추진에 대해 일정 연기가 아니라 폐기할 것을 촉구한다.

 

 정부의 KTX 민영화 추진 일정 연기의 목적은 국민들의 여론을 존중한 것이 아니다. 올 4월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여당은 친서민정책을 표방하면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야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재벌기업특혜 정책을 추진하여 민영화 ‘찬성은 여당’, ‘반대는 야당’으로 인식되는 등 정치쟁점화를 우려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즉 선거 때 여당이 정치적으로 불리하니 선거 이후에 추진하자는 것이다.

 

 또 정부가 KTX 민영화에 대해 국민들과의 소통과 합의를 이야기 하지만  진정성이 없다. 국토해양부는 여전히 국회와 철도공사 등과 토론은 하겠지만 결과에 상관없이 민영화를 강행하겠다고 하는 데 그렇다면 정부의 KTX 민영화 관련 토론회들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한마디로 정부가 국민들과의 합의를 하려고 했던 것처럼 보이려는 꼼수에 불과하다. 여당에서조차 인정한 국민 반대 여론을 ‘SNS 괴담’ 수준으로 치부하는 정부의 행태는 처음부터 KTX 민영화에 대해 어떠한 여론 수렴이나 합의과정을 밟을 생각이 없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경실련은 그동안 정부가 국민들과의 합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었던 많은 정책들이 부메랑으로 되돌아오고 국민 부담으로 전가 되었는지를 수없이  보았다. 따라서 이번 정부의 KTX 민영화는 국민들과 합의 없이 추진해서는 안 됨을 다시 한 번 밝히며, 일정 연기가 아니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만일 정부가 국민의 반대여론을 무시하고 KTX 민영화를 계속 강행한다면 경실련은 30여개 지역경실련은 물론 국민 모두와 함께 KTX 민영화 추진이 완전 중단될 때까지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활동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91
보건의료
상비약 약국외 판매를 위한 약사법 개정을 촉구한다
2012-02-07 20970
4590
재벌/중소기업
거래소의 한화 상장폐지 실질심사 제외에 대한 경실련 입장
2012-02-06 9757
4589
금융
산은금융과 산업은행의 공공기관 지정해제에 대한 경실련 입...
2012-02-01 9933
4588
보건의료
국회는 약사 눈치보기 행보를 중단하고 약사법개정안을 처리...
2012-02-01 13622
4587
재벌/중소기업
정부의 출총제 재도입 반대에 대한 입장
2012-02-01 11159
4586
재개발/재건축
토건재벌 특혜정책, 종상향식 뉴타운 특별법 폐지해야.
2012-01-31 12030
4585
금융
론스타 부실심사에 대한 금융위와 금감원 대상 감사원 감사... [7]
2012-01-31 12309
4584
토지/주택
국토부 발표, 단독주택 실거래가 반영률은 58%에 불과?
2012-01-30 12865
4583
교육
학교폭력의 예방과 해결을 위한 갈등해결, 평화 활동 단체의...
2012-01-30 14198
4582
국회
여야는 나눠먹기식 선거구 획정을 즉각 중단하라
2012-01-30 9324
4581
금융
산업자본 심사에 대한 근본적인 의혹 해소와 책임규명 필요...
2012-01-27 10708
4580
재벌/중소기업
재벌의 중소서민업종 사업 일부철수에 대한 입장
2012-01-27 10793
4579
토지/주택
공시가격․공시지가 등 모든 과표는 실거래가 반영해야 [5]
2012-01-27 16230
4578
국회
민주통합당은 석패율제 도입을 포기하라
2012-01-20 9725
4577
재벌/중소기업
여야는 즉각 출총제를 재도입하라
2012-01-20 11382
4576
국회
경실련이 석패율 제도 도입을 반대하는 7가지 이유
2012-01-19 31652
4575
정치
박희태 의장은 즉시 국회의장직을 사퇴하고 검찰 수사 받아...
2012-01-18 10094
4574
공공사업
KTX 끝장토론, 국민에게 공개 진행하라
2012-01-18 14068
4573
국회
정략적 차원의 석패율제 도입 합의를 철회하라
2012-01-18 11478
»
공공사업
KTX 민영화, 일정 연기가 아니라 '폐기' [42]
2012-01-17 851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