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지역알림회원알림  
철도민영화 국정원 의료민영화 민자사업 경제민주화 정당공천 빅데이터

문의 : 정치입법팀(02-3673-2145)

한나라당 돈봉투 전당대회 파문이 연일 계속된 가운데 모든 의혹의 중심으로 박희태 국회의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박 의장은 해외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오늘 18일새벽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모르는 일’이라 부인하며 ‘검찰 수사결과에 따라서 소정의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2008년 전당대회의 자신과 관련된 모든 정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 대한민국 국회의 수장이 금권 선거 의혹을 받고 있다는 점만으로도 논란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은 박희태 의장이 귀국하기 전날인 17일 안병용 서울 은평갑 당협위원장을 구속했다. 안 위원장은 당시 박희태 캠프 사무실에서 원외 조직에 금품을 뿌렸다는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지만, 검찰의 조사 결과 관련 의혹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나 구속되었다.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난 사실들로 이번 사건을 종합해 보면 사건을 처음 폭로한 고승덕 의원이 전당대회 2~3일전에 의원실로 현금 300만원이 든 돈봉투가 전달받았고 봉투 안에는 ‘박희태’라고 적힌 명함이 들어있었다. 전당대회 다음날 그 사실을 안 고 의원은 보좌관을 시켜 당시 후보 캠프에서 활동 중이던 고명진 비서에게 돌려주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검찰은 고 의원이 돈을 돌려준 시점에 당시 박희태 캠프 상황실장이었던 김효재 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전화가 걸려와 왜 돈을 돌려주느냐고 물어봤다는 진술까지 얻어냈다. 또한 검찰은 안병용 당협위원장이 박희태 캠프 사무실 바로 아래층에 있는 별도의 사무실에서 서울지역 30개 당협 사무국장에게 50만원씩 건네라며 지역구 구의원 5명이 현금 2천만원을 받았다는 것을 밝혀냈다.

 
지금까지 나온 정황들과 구체적인 진술들을 종합해볼 때, 박희태 의장이 돈의 흐름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현재까지의 검찰 수사 결과만으로도 전당대회 당시 박 의장 캠프에서 금품이 살포되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즉시 국회의장직을 사퇴하고 검찰에서 진실을 밝혀야

 

결국 박희태 의장은 이번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사실상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아야할 처지에 놓여있다. 박 의장 캠프에서 벌어진 모든 업무와 돈의 흐름에 대해서 최종적으로 보고받고 승인하며 이를 최종적으로 책임지는 이가 캠프의 주인인 박 의장 본인이기 때문이다. 또한 캠프의 실무자들이 캠프의 주인인 박 의장 승인 없이 캠프 사무실 아래 층에 비선 사무실을 두고 막대한 금품이 오가는 일을 모두 저질렀다는 것은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다. 이번 사건이 박 의장을 당대표로 당선시키기 위해 자신의 캠프에서 모든 것이 기획되고 수행된 것인 만큼 박 의장은 이번 사건의 핵심 피의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이 검찰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불명예스러운 일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박 의장이 국회의장 신분을 유지하겠다고 하는 것은 국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이다. 박 의장이 더 이상 국회의장직을 수행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박 의장은 국회의장직에서 즉각 물러나 자연인 신분으로 떳떳하게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이 옳다. 박 의장은 국회의장의 신분을 이용해 의혹을 피하지 말고 의장직을 사퇴하고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성실히 참여해 법의 엄정한 처벌을 받아야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85
금융
론스타 부실심사에 대한 금융위와 금감원 대상 감사원 감사... [7]
2012-01-31 12377
4584
토지/주택
국토부 발표, 단독주택 실거래가 반영률은 58%에 불과?
2012-01-30 12981
4583
교육
학교폭력의 예방과 해결을 위한 갈등해결, 평화 활동 단체의...
2012-01-30 14334
4582
국회
여야는 나눠먹기식 선거구 획정을 즉각 중단하라
2012-01-30 9366
4581
금융
산업자본 심사에 대한 근본적인 의혹 해소와 책임규명 필요...
2012-01-27 10759
4580
재벌/중소기업
재벌의 중소서민업종 사업 일부철수에 대한 입장
2012-01-27 10845
4579
토지/주택
공시가격․공시지가 등 모든 과표는 실거래가 반영해야 [5]
2012-01-27 16333
4578
국회
민주통합당은 석패율제 도입을 포기하라
2012-01-20 9770
4577
재벌/중소기업
여야는 즉각 출총제를 재도입하라
2012-01-20 11443
4576
국회
경실련이 석패율 제도 도입을 반대하는 7가지 이유
2012-01-19 31734
»
정치
박희태 의장은 즉시 국회의장직을 사퇴하고 검찰 수사 받아...
2012-01-18 10136
4574
공공사업
KTX 끝장토론, 국민에게 공개 진행하라
2012-01-18 14127
4573
국회
정략적 차원의 석패율제 도입 합의를 철회하라
2012-01-18 11533
4572
공공사업
KTX 민영화, 일정 연기가 아니라 '폐기' [42]
2012-01-17 853811
4571
공공사업
임기말 기업특혜, KTX 민영화 중단하라
2012-01-16 138969
4570
공공사업
불법행위 건설업체 특별사면을 철회하라
2012-01-13 13528
4569
복지
법원, 보육시설 미설치 사업장 공개결정 환영
2012-01-12 11398
4568
토지/주택
토건업계 수장 노릇하는 국토부장관을 경질하라
2012-01-06 11656
4567
정치일반
검찰 수사결과 의혹해소 못해, 특검 통해 진실 규명해야
2012-01-06 10033
4566
정치
한나라당 당대표 경선 중 돈봉투 거래 주장, 검찰은 즉각 수...
2012-01-05 12604